패스 오브 엑자일: 빌드 짜기 예시 – 스톰브랜드

쪽지나 덧글로 “빌드 짜는 것이 어렵다” 라는 말을 여러번 들었습니다.

저도 뼈에 사무치게 공감하는 내용입니다. 게다가 PvP 보다 PvE 에 더 초점이 맞춰진 패스 오브 엑자일 특성상, 빌드를 짜서 게임을 공략하는 재미는 다른 여타 ARPG 게임보다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자신이 짠 빌드는 얼마나 스타터 용으로 적합할까, 얼마나 빨리 이자로를 공략할 수 있을까, 얼마나 빨리 엔드보스를 족칠 수 있을까 같은 자신의 빌드를 시험해보는 것도 패스 오브 엑자일의 재미중 하나라고 생각합니다. 문제는 그 재미를 느끼려면 빌드를 스스로 짜볼 수 있어야 한다는 점이지요.

그래서 조금이나마 도우려고 글을 적어봅니다.

패스 오브 엑자일 시스템 소개글 [3]이랑 [15]에서 잠시 언급했고, [3] 에서 간략하게 활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았는데 이번에는 조금 더 심화적으로 해보겠습니다.

[3]번 글 에서 저는 빌드 짜는 것을 여행하는 것 처럼 생각하라고 언급했습니다.

 

1.) 어디에 갈 건지 정하고

2.) 도착한 곳에서 뭘 하고 놀지 정하며,

3.) 어떻게 그 곳에 갈 건지 정하고,

4.) 그 다음에 숙사와 식박 등은 어떻게 할지 정한다.

이것을 POE 빌드 식으로 보자면

1.) 뭘 주력으로 할 지 정하고

2.) 주력을 어떻게 강력하게 만들고 보조할 것인지 정하며

3.) 그 패시브 노드 + 템을 맞출지 정하고,

4.) 체력과 방어력 등을 어떻게 할지 정한다.

이번 포스트 에서는 1, 2번을 중심으로 설명할 예정입니다.

 

 

1.) 주력 정하기

주력 스킬, 즉 빌드의 중심점이 될 것을 하나 정해야 합니다.

이것 만큼은 딱히 힌트가 없습니다. 왜냐하면 사람마다 끌리는 스킬젬이 다르기 때문이지요.

저는 제가 설치한 함정에 적들이 밟고 나가 떨어지는 것을 즐깁니다만, 액션성은 어디다 버리고 왔냐면서 트랩류는 기피하는 분들도 있습니다. 덕분에 어떤 스킬젬을 주력으로 삼으라고 할 수 없습니다.

게다가 이 패스 오브 엑자일에서는 아이템만 좋고 빌드만 말이 된다면 어지간한 스킬도 주력젬이 될 수 있습니다.

일례로 맆 슬램 (Leap Slam)이라는 전사들의 이동계열 공격 스킬젬이 있습니다. 사용하면 사용한 방향으로 도약해서 내려찍는 공격 스킬입니다. 하지만 데미지 보다는 이동을 위해서 주로 쓰이지요. 그런데 이걸 주력으로 만들어서 빌드를 짠 결과, 단순한 보조기/이동기 였어야 할 맆 슬램으로 보스를 잡고 다니는 빌드도 있습니다. (….)

이렇기 때문에 어떤 것을 주력 젬으로 정하라… 라고 하기에는 좀 무리가 있습니다.

기상천외한 조합으로 주력이 될 수 없을 것 같은 스킬젬을 주력으로 삼는 빌드도 있으니까요.

하지만 굳이 몇 가지를 꼽자면….

가.) poe.ninja 에 들어가봅시다.

poe.ninja 에서 빌드를 보면 어떤 스킬젬이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지 나옵니다. 혹은 만렙 찍은 사람의 빌드를 엿볼 수 있지요. 그것을 참조로 해서 어떤 스킬젬이 주력젬으로 사용되고 있는가 하고 점칠 수 있습니다. 현재는 윈터 오브가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군요. (POE 닌자에 올라온 빌드 중 30%의 플레이어가 사용하고 있다고 나오고 있습니다.)

나.) 패스 오브 엑자일 스킬 이펙트 영상을 봅시다.

패스 오브 엑자일은 스킬 이펙트 캐시 템을 꾸준히 내놓습니다. 단순히 색깔 놀이 정도인 이천원 짜리 스킬 이펙트 부터, 독 늪 장판을 촉수 장판으로 바꿔주는 스킬 이펙트라던가, 돌기둥 토템을 책 모양 토템으로 바꿔주는 이펙트라던가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어떤 스킬 이펙트가 마음에 꼭 들면 해당 스킬을 주력젬으로 해도 좋겠지요. 최근 인기를 탄 스킬 이펙트 중 하나는 소울랜드 (Soulrend) 스킬로, 원래는 흑색의 발사체가 나가는데 이 발사체를 고양이 (…) 모양으로 바꿔주는 2만원 짜리 스킬 이펙트가 큰 인기를 샀습니다.

다.) 패스 오브 엑자일 스트리머를 찾아봅시다.

패스 오브 엑자일에는 스트리머가 많습니다. 현재는 대부분 서양 스트리머지만 정식으로 한국에서 진행되면 한국의 스트리머도 꽤 나오지 않을까 싶습니다. 그 사람들의 플레이를 보면서 스킬젬을 알아보는 것도 한 방법입니다.

라.) 패스 오브 엑자일 위키를 찾아봅시다.

가장 빠르고 많이 찾아보는 방법입니다. 구글 번역기의 도움을 빌려 패스 오브 엑자일 위키의 스킬젬들을 하나 하나 읽어보는 것도 방법입니다.

마.) 직접 사용해봅시다.

액트 10 까지 다 뚫은 캐리터가 필요하다는 전제조건이 있지만, 이 캐릭터로 스킬젬을 구매해서 써보는 방법입니다. 대다수의 스킬젬은 액트 10의 Lily 라는 캐릭터에게서 구매할 수 있습니다.

다만 Enhance 같은 희귀한 서포트 젬 등은 구매할 수 없습니다. 이 경우, 플레이어들로부터 구매할 수 밖에 없습니다.

위의 방법을 통해 스킬젬을 정해봅시다. 저의 경우 이번에는 다 + 마 의 방법으로 정했습니다.

스톰브랜드는 제가 한번 써보고 마음에 들어하던 차에, 이번 토너먼트 레이스 전에서 모두 스톰 브랜드를 쓰더군요. 그래서 저도 스톰 브랜드를 주력기로 삼기로 했습니다.

 

 

2.) 주력을 어떻게 강하게 할 것인지, 어떻게 보조할 것인지 정하기

일단 스톰 브랜드 젬을 보도록 하지요

 

스톰브랜드 밑을 보시면 키워드가 보일겁니다.

“Lightning, Spell, AoE, Chaining, Duration, Brand”

이렇게 나오지요. 이 여섯가지 키워드가 바로 주력젬을 강화하는 비결 입니다.

이 여섯가지 키워드를 강화해주는 아이템, 패시브 노드들이 바로 스톰 브랜드의 데미지를 강력하게 해주는 것이지요.

보시면 키워드 중 Spell 이란 것이 있습니다. 마법 스킬젬이니 당연하겠지만 말이지요.

이 중에서 Spell Damage 상승 패시브 노드나 혹은 Spell Damage 증가 모드가 달린 아이템은 스톰 브랜드의 스펠을 강화해주겠죠.

마찬가지로 Lightning (그리고 라이트닝이니 Elemental 포함), 이나 Area of Effect, Brand 데미지가 올라가는 패시브 노드나 아이템이 필요하겠죠. 패시브 노드를 먼저 볼까요? 패스 오브 빌딩 프로그램을 사용해서 해당 노드가 어디있는지 찾아봤습니다.

 

엘리멘탈 패시브 노드
라이트닝 패시브 노드
스펠 패시브 노드

브랜드 패시브 노드

스톰 브랜드 데미지를 올려주는 노드들은 대가 북쪽에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러면 이제 저 노드들을 어떻게 이어주고, 어디서 시작해야 가장 많이 올려줄까.

이것이 바로 3번째 스탭이 되겠습니다.

하지만 그 전에 해야 할 것이 있습니다. 서포트 젬과 보조 스킬젬이죠.

스킬젬 하나만 쓰는 건 아닐테니 이걸 서포트는 어떻게 하고 보조 스킬젬은 무엇을 할지 알아봅시다.

(다음편으로 이어집니다.)

패스 오브 엑자일 스킬 분류 정리
패스 오브 엑자일 빌드 짜기 예시 - 스톰브랜드 (2)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