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스 오브 엑자일 스킬잼 정리

패스 오브 엑자일 스킬잼 정리

드디어 비트레열 리그도 끝나고 새로운 리그인 Synthesis 가 이번 시작되었습니다. 이번 시간에는 패스 오브 엑자일 스킬잼 정리를 쭉 한번 해보도록 하겠습니다.

패스 오브 엑자일 스킬잼

패스 오브 엑자일은 시스템이 무척 복잡하고 깊이가 있어서 어디서 부터 설명을 해야할까…. 고민을 했습니다. 그러다가 문득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패스 오브 엑자일은 핵앤슬래쉬 알피지 게임이고, 이런 핵 앤 슬래쉬 장르의 게임을 하는 이유는 자기 캐릭터가 강력해지는 것을 즐기는 것이 가장 큰 매력입니다.

그렇기에 이 “강력함” 에 영향을 주 는 세 가지인 캐릭터, 스킬잼, 그리고 아이템을 가장 먼저 설명하고자 합니다. 그런데 이 세 개가 각자 떨어져 있는게 아니고 섞여 있어서 딱 잘라 나눠서 설명하기가 골치아픕니다만, 일단은 패스 오브 엑자일 스킬잼 부터 시작부터 해보죠.

“파이어볼”, “휠윈드”, “차지 샷” 등등…. 패스 오브 엑자일에서는 액티브 스킬의 사용은 캐릭터가 아니라 아이템이 합니다. “파이어볼” 스킬젬을 이 헬맷에 박아 넣었다면 이 헬멧을 쓴게 우락부락한 전사던, 날렵한 사냥꾼이던, 사이코패스 기질이 다분한 마녀가 쓰던 파이어볼을 쓸 수 있다는 거죠.

옆의 “싸이클론 (휠윈드)”젬을 도끼에 박아 넣으면, 누가 도끼를 들던 싸이클론을 쓸 수 있다.

스킬 젬은 총 네 가지 색깔이 있습니다. 민첩인 초록, 힘인 빨강, 지식인 파랑. 그리고 셋다 포함되는 하얀색. 하얀색 젬은 포탈을 연다거나 하는 둥의 기능성 스킬인 경우이기 때문에 주로 사용하게 되는 젬은 다른 세 가지 젬이지요.

각 젬은 레벨 1 로 시작하며, 이걸 끼고 사냥하면 레벨이 오릅니다. 고 레벨의 젬은 효능도 좋지만, 높은 스탯을 요구하게 됩니다. 만렙의 젬은 주로 100~200 사이의 능력치를 요구합니다. 

그래서 일부러 만렙 젬을 사용하지 않고 5~10 레벨 까지만 레벨을 올리고 더 이상 레벨을 올리지 않고 젬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이 스킬잼들을 사용할 정도의 스탯이라면, 해당 색깔의 소켓이 있는 아이템에 박아 넣어서 그 스킬을 씁니다. 박아넣어도 더 좋은 템 나오면 스킬젬을 빼서 다른 아이템에 박아 넣어도 됩니다.

왼쪽의 흡혈 서포트 젬. 이 젬과 연결된 액티브 스킬은 흡혈 능력이 생긴다. 대신 마나 사용량이 30% 올라간다.

거기에 더해서 액티브 스킬잼 말고도 서포트 스킬잼과 링크라는 게 있습니다. 링크가 있는 스킬 소켓이 있으면 해당 액티브 스킬잼에 서포트 스킬잼을 박아 넣어서 변화를 줄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불, 얼음, 전기 마법 데미지를 더 한다던가~ 스킬 발동 속도가 올라간다던가~ 한번 발동시키면 연계되듯 다시 한번 사용된다던가~ 등입니다. 

물론 서포트 스킬이 많으면 많을 수록 강해지기 때문에 마나 사용량이 엄청나게 올라갑니다만 입맛대로 스킬을 커스터마이징 할 수 있어서 좋죠. 덕분에 스킬젬 만으로도 여러가지 파생빌드가 생깁니다.

같은 스킬이라도 전기 데미지 달고, 전기 데미지 관통 달고, 전기로 인해 일어나는 상태이상 쇼크가 더 잘 나오는 거 달아주고 해서 전기 특화 스킬 빌드를 한다던가…. 아니면 순수 물리로 가서 적 뚫고 뒤의 놈도 똑같이 맞으라고 관통 달아주고, 더 빨리 쏘게 속도 달아주고, 나가는 숫자 더 늘려주고 해서 잡몹처리 특화로 만들던가……

액티브 스킬잼 하나라도 서포트 젬을 어떻게 집어 넣느냐에 따라서 또 수십가지 파생 빌드가 생길 수 있습니다.

게다가 템의 한계로 인해서 달 수 있는 서포트 젬의 한계가 있습니다. 왼쪽의 도끼는 소켓이 5개로 하나가 적지만, 모두 링크 되어 있어서 서포트 젬을 4개 까지 박아넣을 수 있죠. 

(액티브 + 4개의 서포트). 하지만 오른쪽의 도끼는 소켓은 6개지만 링크가 2개, 3개 밖에 없어서 서포트 젬을 4개나 끼워 넣을 수는 없지요. 대신 서포트가 딸린 액티브 스킬을 두 세개를 가질 수 있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각 아이템 마다 소켓 최대 갯수 제한이 있습니다. 위의 그림을 보시면 가능한 소켓수가 적혀져 있는데, 글로 설명하자면 이렇습니다.

헬멧에 네 개.

갑옷에 여섯 개.

장갑에 네 개.

신발에 네 개.

그리고 무기에 따라서 3개~6개 입니다. (한손 = 3개, 양손 = 6개)

(가끔 반지에 한개 짜리 소켓이 있는 경우도 있습니다.)

게다가 소켓이 다 박혀 있는 아이템은 매우 드물고, 전부 다 이어져 있는 경우는 더더욱 드물죠. 초반에는 2개~3개 박힌 게 평균이고 맨 후반에 가야 4개~5개 박혀 있는게 평균이 됩니다. 

이런데 색깔이 맞냐 틀리냐, 링크가 되어 있냐 마느냐 때문에… 아이템이 좋아도 스킬잼이 들어가지 않아서 빛 좋은 개살구가 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아, 물론 이건 아이템의 소켓 갯수를 랜덤으로 새로 굴리는 아이템이 있습니다. 여기서 화폐로 사용되는 것들 중 하나죠. 소켓 갯수를 랜덤으로 다시 뚫어주는 쥬얼러 오브, 소켓 색깔을 랜덤으로 바꾸는 크로마틱 오브, 링크를 랜덤으로 새로 이어주는 퓨즈 오브로 어떻게든 고치려고 해볼 수 있습니다만…

최대 세팅 (최대 소켓 + 모두 링크 + 알맞은 색깔)을 맞추려면 엄청나게 많은 오브가 필요하게 됩니다. 아니면 억수로 운이 좋거나요. 그렇기 때문에 어느정도 타협하지 않으면 백년만년 파밍해도 원하는 것을 얻지 못 할 수 도 있습니다.

스킬포인트로 액티브 스킬을 찍지 않고, 스킬젬 + 아이템으로 스킬을 쓰니 조금 이상하기도 하고, 아이템을 바꿀 때 마다 번거로울 수 도 있겠지만, 서포트 젬을 바꿔가며 다른 세팅도 시도해보고, 자신에게 알맞는 플레이 스타일을 찾을 수 있다는 장점도 있습니다.

다음에는 캐릭터, 그 다음에는 아이템으로 찾아뵙겠습니다.

패스 오브 엑자일 리그 소개
패스 오브 엑자일 캐릭터 패시브 알아보기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