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격의거인3기22화 애니 영상

진격의거인3기21화 애니 영상

[ 진격의거인3기22화 애니 고화질 자막 ]

▶ 진격의거인3기22화 애니 바로보기 (링크) ◀

진격의거인3기22화

글을 파는 ‘프로’가 된 이상, 계속해서 공부 중이고 돈을 잘 버는 글을 찾아 읽고 설계를 분석하고 하다 보니 안목은 꽤 높아졌습니다.

상품으로서 독자의 니즈를 분석할 수 있는 단계까진 왔죠.

사실, 게임 개발을 할 때도 주 업무가 그거였기 때문에 이 부분은 기본적으로 십수 년간 단련된 감각입니다.

물론, 분석을 잘한다고 그걸 상품에 잘 반영한다는 이야기는 아닙니다.

그건 또 다른 재능이죠.

여하튼, 매체가 다르기에 적응하는 시간이 좀 걸렸을 뿐. 독자들 니즈의 형태는 비슷합니다.

인간이 이야기를 기반으로 하는 유흥을 만든 이유는 어떤 매체던 크게 다르지 않죠.

대리 만족, 대리 경험, 흥분 중독. 아무튼.

그런 상황에서 제가 쓰는 글을 돌아보면 너무 엉망이라 화가 날 지경입니다.

급조된 설정. 뒤를 생각하지 않은 에피소드들.

그냥 캐릭터들이 움직이는 대로 놔뒀더니 정말 판타지가 되었습니다.

사실 뭣 모르고 썼던 첫 글은 거의 순문 + 라이트 노벨 스타일이었고.

제가 다시 읽어봐도 작가의 정신세계가 왜 이 모양이냐? 하는 생각 밖에 안 듭니다.

조금 더 공부하고 썼던 두 번째 글은 웹 소설의 기본적인 문법을 모르고 썼습니다.

그냥 소재와 에피소드에 대해서만 궁리를 했죠.

당연히 설명충 덩어리 글이 되었습니다.

그래? 너희가 원하는 게 흥분이란 말이지?

하고 쓴 세 번째 글은 웹 소설의 문법에는 어느 정도 근접했습니다만…

과했습니다.

짧게! 짧게! 자극적으로 사이다! 사이다! 빨리! 빨리!

이것도 다시 읽어보니 똥 덩어리네요.

어떻게 이런 글이 공모전에 입상했는지 의아할 정도였습니다.

진격의거인3기22화

그리고 최근에 연재 중인 글은 시작은 참 만족스러웠습니다.

프롤로그와 첫 에피소드까지는 정말 제가 다시 봐도 와 잘 읽힌다!

이제 좀 글 같네? 하는 생각이 들었죠.

공모전 성적도 괜찮았고 말이죠.

그런데 거기까지였네요.

독자들 반응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재밌습니다! 흥미로워요! 술술 읽혀요. 하는 부분이 제가 딱 그럭저럭 글 같네 하는 부분까지입니다.

초반부 설정을 잘 넘기고 나니 캐릭터 빌드에서 무너지기 시작했습니다.

공부가 덜 된 거죠.

캐릭터들을 어떻게 배치하고 어떻게 움직여야 이야기에 잘 녹아드는지 그들이 어떤 이야기들을 만들어 낼지를 생각하지 않고 썼습니다.

캐릭터 빌드가 무너졌으니 이후 세계관은 당연히 매력적이지 못했죠.

결국 고민 끝에 세계관을 완전히 틀어버렸고, 중반부를 넘긴 지금 다시 설명충의 창궐과 설정 파괴에 가까운 전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잘 써지나 했는데, 또 똥이네요.

댓글 남기기